착한목자수녀원 탑메뉴
    • 착한목자수녀회
    • 창립자
    • 영성
    • 평신도회
자유게시판
오늘의 말씀
수녀회 소식
수녀들의 공간
사진방
 
작성자 이 레지나
작성일 2019-02-22 (금) 22:03
첨부#1 ed86b0eab3bc_eca09ceba6ac.jpg (40KB) (Down:0)
톰과제리의 이후 이야기

우리가 어렸을 때 즐겨보던 만화 "톰과 제리"
그 끝이 어떻게 되는지 혹시 아시나요? 그 마지막 이야기를 들려 드릴께요.

톰이 나이가 들어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제리는 톰이 죽은 후 더 이상 자기를 괴롭히는 톰이 없어서
너무 좋아하며 마음껏 소리치며 돌아다녔답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톰이 없으니 그 허전함이 커지면서
함께 놀며 장난칠 톰이 없어
외로움을 느끼기 시작한거죠.
 
주인이 그걸 눈치채고
톰과 비슷하게 생긴 고양이를
한마리 구해와서 같이 지내게 했답니다.
 
제리는 신이 나서 톰과 했던 것처럼 새로운 고양이를 놀리며 놀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그 고양이는 톰이 아니었습니다.
그 고양이는 단번에 장난치는
제리를 낚아채서 잡아 먹어버리고 말았답니다.
 
제리는 마지막 죽으면서 깨달았습니다.
그동안 톰은 나를 잡지 못한 게 아니라 못잡는 척 해준거라는 걸.
 
제리는 죽어서 천국에 올라 갔습니다.
그곳에서 제리를 기다리던 톰을 다시 만나 천국을 들었다 놨다하며
지금도 시끄럽게 장난치면서 놀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지금도 내 옆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내가 더 잘나고 더 똑똑해서가 아니라,
우리 관계를 오래도록 유지하려고
지는 척...못 이기는 척...더 못난 척... 해주고 있다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잠시 한 번 주위를 가만히 둘러보세요.
말 한마디 표정하나 안 지려고 하고 사과나 화해의 손길 한 번 먼저 내 주지 않아도
그저 그렇게 묵묵히 있어 주는 그런 사람들 친구들 분명히 있죠?

아마 꼭 있을 겁니다.
 
나를 돌아보고 나를 낮추면서
상대방을 나보다 낫게 여기는
그런 삶이 되었으면 합니다.
  0
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