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목자수녀원 탑메뉴
    • 착한목자수녀회
    • 창립자
    • 영성
    • 평신도회
자유게시판
오늘의 말씀
수녀회 소식
수녀들의 공간
사진방
 
작성자
작성일 2019-07-30 (화) 14:35
7월 30일
저는 매일 밤 나 자신에게 말합니다. "어쩌면 오늘의 십자가는 내일 더 가벼워질 것이다. 이미 십자가가 없어졌는지도 모른다."
I say to myself each evening, "perhaps the cross of today will be lighter tomorrow. It may even to(no) longer ex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