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목자수녀원 탑메뉴
    • 착한목자수녀회
    • 창립자
    • 영성
    • 평신도회
자유게시판
오늘의 말씀
수녀회 소식
수녀들의 공간
사진방
 
작성자
작성일 2019-06-28 (금) 09:39
6월 18일
우리의 일치는 축복으로 우리 땅을 적시는, 부드럽게 흐르는 강과 같습니다.
Our unity is like gently flowing river which waters our land with blessing.